어린이 및 가족

Home Family Alt

가족은 우리 사회와 미래의 기반을 형성합니다. 소득 이동(빈곤에서 미래의 성공을 위한 탈출)에 대해 온전한 두 부모 가정에서 자라는 것보다 더 나은 예측 변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족 형성은 문화적 규범의 변화, 양육 및 주거 비용 증가, 학자금 대출 증가, 가족 붕괴 비용에 대한 증가하는 두려움으로 인해 수십 년 동안 감소하고 있습니다. 이혼한 자녀로서 가정의 붕괴로 인한 긴장, 불확실성, 비난, 의심, 분노를 개인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에 가족을 가로막는 불필요한 재정적 장애를 제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기존 가족을 형성하고 해체합니다.

나는 생명을 찬성합니다. 나는 독특하고 가치 있는 인간의 생명은 수태에서 시작되며 태아의 인권은 법적으로 보호되어야 한다고 믿습니다. 나는 종교 때문이 아니라 과학 때문에, 호혜주의 때문에, 유산의 고통을 알고 있기 때문에, 그리고 두 부모(미성년자에게서 태어난)의 생명이 1970년 이전 캘리포니아의 태어날 아이.

나는 대부분의 워싱턴 시민과 44지구 주민들이 나와 동의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충분히 인정하며, 낙태를 실질적으로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키려는 모든 시도는 해당 법률을 폐지하는 즉각적인 국민투표에 부쳐질 것입니다. 따라서 두 가지 더 생산적인 행동 방침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 사람들은 태아의 권리가 진정으로 옹호할 가치가 있는 인권이라는 것을 확신해야 합니다.

둘째, 출산비, 의료비, 양육비, 생계비, 학비, 경력비용 등 자녀를 낳고 양육하는 비용을 줄여야 합니다. 워싱턴의 유급 육아 휴직법은 연방 아동 세액 공제를 늘리려는 노력과 마찬가지로 좋은 첫 번째 단계였습니다. 그러나 아무도 살기에 너무 비싸다고 여겨지지 않는 시스템을 구축하려면 훨씬 더 많은 일을 해야 합니다.

저는 이 두 가지 행동이 서로를 보완한다고 믿습니다. 어린 시절 내내 가족, 부모, 어린이의 이익을 위해 싸우면서 이것이 여성을 제한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어린이의 복지를 위한 싸움이라는 것을 확실하게 증명하기를 바랍니다. 너무 많은 공화당원들과는 달리, 나는 내 입이 있는 곳에 내 돈을 두는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미국에서 워싱턴만큼 근로 가정에 세금 부담을 더 많이 주는 주는 없습니다. 우리는 주로 판매세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미국에서 가장 퇴행적인 세금 코드를 가지고 있습니다 (+ 사업세 및 직업세는 두 번째 숨겨진 판매세로 기능합니다).

이러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입법부는 2008년에 근로 가족 세금 공제를 통과시켰습니다. 이 세금 공제는 최대 $1,200의 판매세 수입을 저소득 가정에 반환할 것입니다. 그러나 민주당이 통제하는 입법부는 10년 넘게 이 프로그램에 자금을 지원하는 데 신경을 쓰지 않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입법부는 2023년부터 공제를 위한 자금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저는 이 공제를 전적으로 지지하며 근로 가족 세금 공제가 지속적으로 자금을 유지하도록 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할 것입니다.

새로운 부모는 건강 보험이 산모와 신생아의 출생 비용을 별도로 취급하며, 많은 절차가 실질적으로 중복되는 경우에도 각각 고유한 공제액과 연간 최대 본인 부담금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간단한 변경으로 부모가 부담해야 하는 자녀 출산의 직접 비용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이는 공제액이 높은 계획을 가지고 있거나 값비싼 NICU 치료가 필요한 어머니에게 큰 차이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 변경은 새 부모에게 극적인 안도를 제공할 것이며 Medicaid 및 Cascade Care의 적용을 받는 가족을 위해 쉽게 시행될 수 있습니다. ERISA(연방법)로 인해 직원 기반 계획은 이 변경 사항을 구현하도록 요구할 수 없지만 보험 회사가 자발적으로 구현하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WIC는 저소득 임산부, 산모 및 어린 자녀를 재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고안된 연방 프로그램입니다. 기본 의료 서비스와 함께 WIC는 공식 및 기본 식품과 같은 필수 품목의 승인된 목록을 구매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제공합니다. WIC 자금은 연방 정부가 프로그램을 관리하고 보장되는 특정 항목을 결정하는 주에 제공됩니다. 가난한 노동자 계층 가족을 위한 귀중한 프로그램이지만, 이 프로그램은 어린 자녀를 둔 부모에게 가장 중요하고 값비싼 품목인 기저귀는 다루지 않습니다. WIC 바우처가 구매할 수 있는 품목 목록에 기저귀를 추가하기 위해 주 기금으로 연방 WIC 자금을 보충합시다.

"베이비 박스" 프로그램은 출생 약 3개월 전에 예비 부모에게 필수 상자를 보냅니다. 이 프로그램은 앨라배마, 뉴저지, 오하이오, 텍사스 주와 핀란드와 스코틀랜드에서 국제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아기 상자는 일반적으로 비상용 침대 역할을 할 수 있는 딱딱한 판지이며 매트리스, 기저귀 및 물티슈 팩, 신생아 아기용 속옷, 모유 수유 보조기구 및 새 부모를 위한 정보를 포함합니다. 이러한 프로그램은 자녀가 태어난 후 물질적으로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걱정할 수 있는 새 부모에게 중요한 자신감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워킹맘들에게 매년 급한 학비 공급을 쉬게 하고, 교사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학생들이 학기를 잘 준비할 수 있도록 합시다. 배낭, 노트북, 계산기, 아동복 및 신발, 필기구, 도시락 가방, 스테이플러 및 $300 미만의 노트북 컴퓨터와 같은 개학 필수 품목에 대해 매년 8월에 주 판매세 면제를 설정합시다.

Medicaid expansion under the Affordable Care Act has been one of the great successes for the working class in recent national policy. In addition to increasing health access and outcomes for the 14 million who gained coverage, there have also been sharp reductions in medical debt incurred, evictions for low-income renters, and high-interest loans taken on. Collectively, the policy has made working and pursuing meaningful work for the newly covered much easier, markedly raising economic mobility and prospects for them and their families.

On a personal level, expanded Medicaid directly benefited my mother, who through long-term stints of homelessness could not afford coverage otherwise. I pledge that I will never ask working families and the poor to suffer cuts to this vital program without first requiring those who can better afford it to pay their share.

Let’s protect pregnant women from employment discrimination by repealing Washington’s at-will employment laws which allow for firing without cause. In my experience, pregnant women are one of the groups most likely to be discriminated against in employment due to perceptions of high costs and likelihood of leaving the workforce, and even a thin veneer of non-falsifiable additional reasoning allows this to slide through under current labor laws.

Let’s provide all workers with the right to take paid bereavement leave in the event they or their partner experience unplanned pregnancy loss. Similar policies have been enacted in cities like Pittsburgh and Portland, but our state’s paid family and medical leave act does not cover these situations unless they require specific medical intervention.

An emerging biotech industry known as “noninvasive prenatal testing” is more and more utilized by expectant parents in an effort to detect possible major developmental issues in their preborn children. These in vitro diagnostics claim high reliability but are completely unregulated by the FDA and, thanks to the statistical Bayes Law, over-diagnose rare birth defects at tremendous rates– many tests reach false positive rates of 80-95%. While these screenings are intended to segue into more rigorous tests, these subsequent tests are expensive and can only be done much later in pregnancy.

The end result is that many women who desperately want to be mothers feel forced into aborting a child for what frequently are false medical reasons. This predatory industry must not be allowed to falsely advertise services which result in misinformed choices and lives lost to corporate greed.

육아

Most of Washington’s policies toward child care focus primarily on subsidizing large center-based child care despite most parents preferring smaller home and family child care settings. Only 25% of children under 6 attend a child care center, with half of those doing so in a faith-based setting, and the majority of all income levels except those making above $150,000 a year prefer something other than full-time, center-based child care. Working class parents especially have concerns about child care centers– a supermajority of whom fear neglect or abuse at the centers available on their budget.

Family and home child care programs (functionally small businesses) allow more individual attention for their children, are more responsive to shared cultural needs and contexts, build upon existing networks of trust, and provide necessary competitive pressures to high cost and supply-constrained child care centers. These programs are widely used in Canada, for example, where child care costs are much lower and only 11% of parents felt forced to choose the only option affordable to them. Canada achieves this by requiring minimal formal licensing requirements for small programs beyond a background check, first aid training, and health and safety inspections. Given that almost all of the benefit for early childhood education arises from play-based socialization and economic gains for parents, not curriculum, most formal credentialing for child care only serves to raise prices and restrict access while providing minimal benefits to children.

Let’s redirect subsidies away from center-based child care toward family and home child care programs, provide stipends for stay-at-home parents and intra-family caregivers, and reduce licensing requirements for smaller child care providers. Simply pumping money into existing expensive centers only entrenches our overpriced and undesirable system.

Family child care programs are almost universally independent small businesses which serve eight or fewer children at a time. The small and numerous nature of these child care programs means they often lack the economies of scale afforded to larger centers, limiting access to highest quality materials and producing higher than necessary costs.

We can solve these issues by providing start-up capital, flexible licensing, and technical assistance for shared service alliances (SSAs) between networks of family child care programs. SSAs would allow family child care programs to consolidate administrative duties, reduce director time spent on non-child care functions, coordinate staffing and substitutes, gain bulk discounts on high-quality supplies, and aid in grant writing. This would dramatically raise the quality of family child care programs, allowing them to be more competitive against larger-scale commercial child care centers and also increasing the quality of service provided to children and parents.

Burdensome student debt loads for college graduates have two nefarious effects on decisions relating to children: first, they increase demand for child care among existing parents who would otherwise stay at home with their children but need to work to pay off their loans; and second, they lead non-parent graduates who may like to be parents to delay children or forgo entirely for financial reasons.

While student loans should be phased out entirely, we can provide some relief for indebted graduates by creating a credit wherein Washington will make a one-time student loan payment on their behalf– up to $3,000– upon proof of equivalent child care expenses. This payment would increase to $5,000 if the child care expenses were paid to a family or home child care program. This program would be paid for by reductions in direct subsidies to existing child care centers.

More than ever before, many seniors find themselves chronically lonely and isolated, robbing their lives of meaning and joy while posing many health risks. One way to address this issue while also reducing child care costs is to build child care centers into independent and assisted living facilities for seniors. By co-locating these facilities and allowing seniors who pass a background check to assist traditional child care staff with young children, we simultaneously accomplish four things:

1) We provide an meaningful outlet for youthful interaction for seniors who may rarely get to see children

2) We provide young children with an opportunity for intergenerational learning they may otherwise not receive

3) We lower the number of paid staff required for child care while keeping a high adult-child ratio

4) We allow for cost sharing and other contracting efficiencies between the child care centers and senior facilities, such as for food service

ko_KRK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