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am a husband, father, man of faith and science. I’ve lived in Snohomish County most of my life, whether in Lake Stevens, Stanwood, Arlington, or Everett. My family now resides in the Silver Lake area, just a mile from where my wife Hally grew up and near my father-in-law who battles Parkinson’s. My wife and I have two young daughters, and I want to give them the best possible community, economy, and future.

저는 워싱턴주 법무장관실 산하의 독점 금지 집행 경제학자로 워싱턴 주민들을 위해 매일 사용하는 경제학 박사 학위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내 일은 소비자를 찾고 모든 기업이 규모에 상관없이 동일한 공정한 규칙에 따라 경쟁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내 작업은 아마존과 같이 때때로 규칙이 자신에게 적용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거대 기업으로부터 워싱턴 납세자를 위해 수백만 달러를 얻었습니다..

이전에는 Washington State University에서 경제학을 가르쳤고 UCLA Anderson School of Management에서 연구원으로 일했습니다. 정치적 양극화의 일상적인 결과에 대한 나의 연구는 Science and 및 기타 주요 저널에게재되어 국제 언론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저는 ., FiveThirtyEightAARP 및 기타 여러 고객과 함께 데이터 컨설팅 소규모 비즈니스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My parents came to Washington thirty years ago to work in the timber industry, along with an uncle who works for Boeing and a grandfather who practiced medicine at Joint Base Lewis-McCord. My dad, an avid baseball fan, named me after Hall of Fame Chicago Cubs second baseman Ryne Sandberg and passed his love of the game on to me. After the timber industry crash of the early 1990s, my parents divorced and became accountants. I grew up splitting time between Lake Stevens and Stanwood, graduating from Stanwood High School.

저는 Everett Community College를 통해 소매 및 학생 서비스 파트 타임으로 일했고 Everett 고층 건물과 시애틀 고층 빌딩의 꼭대기까지 50파운드의 스윙 스테이지 평형추를 운반했습니다. Everett Community College에서 저는 비전통적인 학생들을 위한 기본 서비스를 확립하는 위원회의 의장을 맡았고 Silver Lake 지역에서 자란 미래의 아내를 만났습니다. 저는 이스턴 워싱턴 대학교로 편입하여 한 열성적인 한 교수의 노력으로 경제학과 연구에 매료되어 워싱턴 주립 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습니다.

제 아내 Hally는 직업으로 사회복지사입니다. 그녀는 이전에 Walla Walla의 VA 병원, 호스피스 및 Snohomish 카운티의 카톨릭 커뮤니티 서비스에서 근무했습니다.e are active, long-time members of St. Mary Magdalen Parish in Everett, and our faith deeply compels us to serve those overlooked or disregarded by society while holding the elite and powerful accountable. I am a member of the Knights of Columbus and have volunteered at COVID vaccine clinics and in homeless shelters, coordinated meal and supply deliveries for the homebound.

I am a Republican because core conservative values such as competition, community, conservation, forgiveness, family, and freedom are badly needed in our increasingly isolated, inflamed, and intolerant culture. Democracy needs at least two functioning, competent parties to hold each other in check and spur innovation, and right now Washington barely has one.

20210821_102721

나는 약자를 위해 출마한다. If you’re looking for a Republican who cuts taxes for the rich, who gives handouts to big corporations shipping jobs out of state or overseas, or who schmoozes at the country club, look somewhere else– they’re a dime a dozen.

I’m running for the middle class and all those who have chased down their dreams only to watch them washed away in a rising tide of prices and crime. I’m running for the young student told to fear themselves, their classmates, and an ever-darkening future. I’m running for the college graduate who gets more student debt notices than job interviews.  I’m running for the senior no one visits and the veteran no one understands.

I’m running for the working class and all those who by the work of their hands make everyone else’s lives a bit brighter. I’m running for the worker who fears for their job if they speak their mind. I’m running for the homeless addict stuck in a cycle of punishment and enabling. I’m running for the young family who doesn’t know how they’ll afford their child and for the unborn child they don’t know if they’ll keep.

저는 이곳 스노호미시 카운티에서 10년의 대부분을 노숙자로 지낸 어머니를 위해 출마했습니다. 저는 코로나로 인한 고립 속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언니를 위해 출마합니다.

우리의 도전은 위대합니다. 나 혼자 할 수 없고, 너도 할 수 없다. 하지만 어쩌면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같이 해. 함께, 더 잘합시다.

 

ko_KRKO